2008년 한 해를 이끌어갈 화두중의 하나는 PR2.0이 될 것입니다.

2006년은 UCC의 해였습니다. 2007년은 SNS의 해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2008년은 어떤 흐름이 세상을 주도할 것 같습니까? 저는 PR2.0 담론이 후보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그동안 국내외에서 전개되어온 PR2.0 관련 논의부터 살펴봅시다.

<Brian Solis Blog>

<Minako's Blog>

<Business Blog>

<미디어U 이지선 사장 블로그>

<PR2.0 관련 토론 코너>

이중에서 Brian의 포스트 <Video killed Video News Releases Star> 을 읽어볼 만 합니다.

비디오를 마케팅이나 PR도구로 사용하는 것의 중요성을 지적하고 아래와 같이 비디오 홍보 자료를 만드는 10개 원칙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미국 시장에서 존재하고 있었던 VNR 시장이 유튜브와 같은 Social Media 등장으로 인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Video 의 온라인 배포 중요성을 지적하는 면에서 태그스토리의 VPR 기조와 비슷합니다. 하지만 기존 뉴스 배포망을 통해 온라인 뉴스화(VEN)되는 면에 대해서는 미처 생각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점을 참조하여 아래 글을 보시면 좋겠습니다.


1 - Be genuine. This isn't yet another opportunity for PR to spam the world

2 - Know your targets, their pain points, and why your product will help them. And please don't use the word audience. Viewers today are considered the people formally known as the audience. This ensures that we engage by conversing with, not marketing to, people. This is Jay Rosen's philosophy, which many social media purists hold sacred when discussing how to participate through social media.

3 - Keep it focused on what's unique, interesting, and compelling.

4 - Experiment. Don't just stop at one...keep the line of communication open through video much in the same way you would with blogs, marketing collateral, newsletters, and press releases.

5 - Place the videos on the company site and offer RSS feeds for them.

6 - Ensure that the videos are placed in the social networks where the people you want to reach search for new and interesting content.

7 - Simply placing videos online isn't enough. Just because you place in social networks doesn't mean it will be viewed and shared. You have to do "PR" for it through the folksonomy of strategic tagging, linking, and having others point to it and republish it to spark the viral potential of your content.

8 - Be creative.

9 - Worry less about polish and more about content.

10 - Listen to feedback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