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랜만에 글을 올린다.

사는 것이 늘 이렇다. 일상사에 쫓기다 보면, 하고 싶은 일을 제대로 못하고 뭣 하나 제대로 오랫동안 해내기 어렵다. 블로그에 하루게 2~3개 포스트를 올리는 블로거들의 열정에 늘 놀란다. 사실 하루에 1개 글을 제대로 쓴다는 것은 고통스러운 일이다.

각설하고, 한강 이야기로 돌아가자.

오늘은 한강대교 북단 용산쪽을 탐험했다. 탐험이라기 보다 발을 살짝 디뎠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반포대교의 잠수교를 건너서 동작~용산까지 고수부지를 따라 걸었다. 평소에는 한강대교 인도교를 선택하는데, 오늘은 한강대교에서 용산으로 올라갔다.

이 코스를 선택한 이유는 한강대교 인도교 공사때문이다. 최근에 한강대교 인도교 공사가 시작되면서 노들섬에서 한강대교 남단까지 인도교를 막아놓고 있다. 북단에서 보면 왼쪽 인도교다. 따라서, 걸어서 한강대교를 건너려면 북단에서 노들섬까지 갔다가 노들섬에서 한강 고수부지쪽으로 다시 내려가서 노들섬 반대편 계단을 타고 인도교 반대편 쪽으로 올라와야 한다.

좀 복잡하다.

이런 사정을 감안, 오늘은 용산으로 가서 버스를 타고 노량진 역으로 가려고 시도한 것이다.

발상은 잔머리 굴리기에서 나왔는데, 막상 용산쪽으로 올라가니 새로운 풍경이 눈에 들어왔다.

축구에서 운동장을 넓게 쓰는 팀이 잘 하는 팀이라는 말이 있다. 요즘 걸어서 다니다 보니 서울에서 활동 폭을 점점 넓혀가는 느낌이다.

버스나 자동차를 타고 용산을 지나칠 때와 걸어서 용산을 지나칠 때 느낌이 전혀 다르다. 걸어서 용산을 보니 건물 등 거리 모습이 하나씩 눈에 들어온다.

오늘의 소득은 한강대교 북쪽 용산을 재발견한 것이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