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돈 탭스콧의 위키노믹스 Wikinomics를 다시 읽고 있습니다. 탭스콧이 최근 펴낸 'Grown Up Digital'이라는 책을 읽으면서 위키노믹스를 다시 봐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탭스콧은 신간에서 넷 세대 Net Generation의 특징 8가지를 들면서 협업 Collaboration을 포함시켰습니다.
<Grown Up Digital 서평 보기>

위키노믹스의 핵심 주제 역시 대규모 협업 Mass Collaboration 입니다. 탭스콧은 이처럼 협업이라는 주제를 줄기차게 파고 있습니다. 협업 예찬론자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탭스콧은 대규모 협업에 익숙한 N세대가 세상을 바꿔놓고 있고, 앞으로 더 거세게 세상을 변혁시킬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그는 N 세대를 가르켜 "최초의 글로벌 세대'라고 칭송합니다.

그동안 저는 한국의 위키 문화 정착을 위해 나름대로 고심해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한국에서 위키가 안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철수 박사 같은 분도 위키가 한국 사람에게 맞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위키문화가 한국과 맞지 않다고 주장하는 분들의 논거는 대체로, 한국 사람들은 보상이 주어지지 않는 사이버 문화에는 적극적이지 않다는 점을 내세웁니다. 보상은 이를테면 댓글, 별점, 트래백과 같은 반응을 뜻하는 것 같습니다.

보상을 달리 표현하면 인기도와 같은 것이라고 이해합니다. 이 관점에서 보면 다음의 아고라와 같은 토론방이 활발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의 지식인 서비스 역시 인기도를 적절하게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판도라TV 초창기 마케팅본부장을 맡았던 황승익이라는 분은 '나대니즘'이 한국 사이버 문화의 핵심이라고 주장을 했었습니다. '나대는 것'을 좋아하는 한국 네티즌들의 습성이 UCC 문화와 잘 맞아 떨어진다는 것을 강조하기 이 개념을 쓴 것입니다.

안철수 박사와 황승익씨의 주장은 일면 한국 사이버 문화의 특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런 사이버 문화때문에 위키 문화가 뿌리를 잘 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에는 공감하기 어렵습니다.

탭스콧의 N  세대론에 따르면 한국의 젊은 네티즌들도 글로벌 N 세대 특성을 그대로 지니고 있습니다. 협업에 익숙하고, 재미를 추구하고, 이슈가 터지면 스스로 조사하여 진위 여부를 밝혀내고, 어떤 것이든지 자신에게 맞게 커스터마이징합니다.

그런데 한국의 N 세대가 유독 협업문화에는 약할까요?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한국의 N세대가 협업 문화에 약한 것은 위키가 잘난 체하기를 좋아하는 한국의 네티즌 문화에 맞는 인기 측정 수단을 장착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라, 협업의 경험이 적기 때문입니다.

달리 표현하면 재미없고 심심한 위키의 방식이 협업 문화를 취약하게 만드는 인과 관계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상관 관계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위키 문화를 취약하게 만든 것은 실제 또는 사이버 공간에서 협업을 제대로 해본 경험이 적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를 협업이라는 근육을 제대로 단련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표현합니다.

사이버 공간에서 또는 블로고스피어에서 트랙백을 주고 받고, 서로 댓글을 남기며 사이버 여론을 형성하는 것을 협업이라고 말하기 어렵습니다.

이는 여론 형성과정에 가깝습니다.

탭스콧은 대규모 협업에 대해 자체 조직화된 대중이 동등계층 생산 peer production하는 것이라고 정의합니다.

위키는 협업과 참여를 특징으로 하는 새로운 시대의 은유라고 말합니다. 위키가 협업의 모든 것을 뜻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블로고스피어에서는 동등계층 생산물이 나오지 않습니다. 블로그는 누군가를 고발하고, 무엇을 비판하는 의견의 세계를 생성해냅니다. 그러나 창의적인 생산물을 잉태하지는 못합니다.

현재의 블로그문화는 결국 한계에 봉착할 것입니다. 블로그만으로는 협업에 대한 갈증을 채울 수 없습니다.

우리는 '따로' 그리고 '같이'해야만 인간으로서 인간다움을 채울 수 있습니다.

블그는 자신의 정체성을 최고의 수준에서 구현해주는 '따로' 미디어입니다.

이에 비해 위키는 '같이'할 수 있고, '같이'해야만 하는 공동체 미디어입니다. 이런 미디어를 연예 스타 인기도를 매기듯이 인기 시스템을 도입하여 활성화시킬 수 있겠습니까?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승익 2009.04.08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화문에 복귀하셨다는 소식은 들었습니다.
    나대니즘... 정말 쑥스러운 단어입니다...
    링크타고 돌아다니다 제이름을 보고 깜짝놀랐습니다.

    지금은 Ptv를 나와 회선업체에서 회선팔고 있습니다.
    클라우드컴퓨팅으로 포장해서요...
    어린후배의 과오는 용서해 주시고 넓은마음으로 포용해 주셨으면...

2007년 12월 18일. 17대 대선을 하루 앞둔 18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 센터에서 IT기자클럽과 블로터닷넷 주최로 '블로그 미디어 포럼'행사가 열렸습니다.

올해 한 해 동안 블로그 관련 행사가 많이 열렸습니다. 그중에서 블로거들끼리 모여 블로그 문화를 토론하는 행사와 비즈니스와 블로그의 접목을 다루는 행사가 많았습니다. 이번 행사는 블로그와 미디어와의 접목을 비롯해 기존 전통미디어의 블로그에 대한 대응, 블로그의 전통 미디어에 대한 시선 등을 집중적으로 다뤘습니다.

주제발표와 패널 토론을 통해 드러난 이슈들을 아래와 같이 정리해보았습니다.

1.대화와 소통 문제

이 주제는 전통 미디어 관점에서 다루고 있습니다. 인터넷 보편화 이전까지 뉴스 제작과 배포 구조를 지배했던 전통 미디어들이 블로그 문화의 확산에 충격을 받고 '대화'와 '소통'을 뉴스 제작과 유통과정에서 복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를 테면 전통미디어들이 2002년 대선이후 기자블로그를 자사 사이트에 개설해 독자들과 새로운 소통을 시도했습니다. 김익현 아이뉴스 24 대기자는 이런 현상을 언론의 뿌리인 '커피하우스 coffee house' 의 대화 기능을 복원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최진순 한국경제미디어 연구소 기자는 현재 전통미디어 뉴스룸 구조가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충분히 수용하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일선 기자들의 경우 지면 중심의 제작 환경에 얽매여 블로그와 같은 소통 미디어에 투자를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2.기존 언론에 대한 불신

플로어에 참석한 블로거들은 블로그의 긍정적인 측면으로 게이트 키핑에 자유로운 점을 들었습니다. 즉, 기존 언론들이 자본과 광고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에 실제 사람들의 생각과 관심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기존 언론에 대한 이런 시각은 PC통신 시절부터 네티즌들의 상식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 듯합니다.

블로거들의 기존 언론에 대한 개인 체험이 강력한 신념체계로 발전하고 있는 듯합니다.

3.기사/사진 등 언론사 생산 콘텐츠 공유 문제

김익현 대기자는 대형 포털에서 흔히 나타나는 기사의 '펌'문화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그는 블로그의 본질중 '링크'가 갖는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기사나 본래 포스트를 인용할 때 링크로 연결하여 본래 저작권자에게 트래픽을 돌려주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습니다.

참석 블로거들은 이 문제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했습니다. 콘텐츠의 자유로운 공유가 블로고스피어의 활성화를 촉진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4.블로거의 프로페셔널 저널리스트의 경계

블로거중 일부는 전업 블로거를 선언한 분이 있습니다. 저널리스트중에서는 전통미디어 문을 나서서 네이버 등에 둥지를 틀고 블로그 기반 독립 저널리스트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패널토론에서 파워 블로거들에게 전업 블로거를 원하느냐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이에 대해 한 블로거는 "전업 블로거를 원하지 않는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런 점에 대한 자세한 이유는 청취하지 못했습니다.

프로 저널리스트에 대해 일정 보상을 얻을 수 있다면 블로그 기반 독립 저널리스트를 꾀할 것인가를 물었습니다. 백재현 IT기자클럽 회장은 "블로그를 통해 독립 저널리즘을 추구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블로그와 저널리즘의 경계 문제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블로거가 전업 블로거를 추구할 경우, 보상과 책임, 사회적 책무 등을 고심해야 합니다. 또 블로거가 순수 아마추어리즘을 벗어날 경우 블로고스피어에서 도덕적 권위를 잃어 버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 블로거는 "제품 리뷰 블로그를 보다 보면 업체 이해관계를 반영하는 리뷰를 많이 발견하게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저널리스트가 블로거 기반 독립 저널리즘을 추구할 경우, 정보 접근 등에서 미디어 업체에 소속된 저널리스트와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을 것인가를 고심하게 될 것입니다.

현재 취재 환경에서는 기자회견 초청, 보도자료 배포 등 여러 측면에서 프리랜서 스타일 저널리스트가 언론사소속 저널리스트에 비해 불리합니다. 일부 블로거들은 기업이나 정부에서 동등한 정보 접근성을 제공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의홍 2007.12.21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 대표님 반갑습니다. "블로그미디어포럼"은 유용한 자리였습니다.
    1회성 행사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열려서 1인미디어의 현안과 과제를 기성언론과 함께 고민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소프트뱅크미디어랩 류한석 소장께서 싸이월드의 침체와 블로그의 네이버 이탈 조짐에 대한 글을포스팅했습니다.

싸이월드는 스스로 네이밍했듯이 '한국형 블로그'문화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형식은 다이어리, 사진 등 개인 콘텐츠 관리 플랫폼을 띠고 있고, 실제 사용은 소셜 네트워킹에 가깝습니다.

싸이월드 미니 홈피의 이런 구성은 2000년대 초중반까지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끌었습니다. 이른바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의 잠재적 수요에 부합했기 때문이라고 성장 요인을 분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2000년대 중반이후 미니홈피의 성장세는 둔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본격적인 개방을 요구하는 디지털 키드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는데 한계를 드러냈기 때문입니다.

2000년대 중반에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네이버 블로그는 싸이월드 미니 홈피에 만족하지 못하는 수요층을 흡수하면서 성장세를 구가했습니다. 그러나 네이버 블로그 역시 블로그의 보편적 흐름과는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블로그 성장의 근간이 되는 개방성 측면에서 블로그 본류 흐름에 반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구조속에서 2007년에 들어서서 블로그의 개방성을 충실하게 추구하는 블로그 플랫폼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블로그 글쓰기 문화가 한국 사이버 세계에서 확산되기 시작했습니다.

티스토리의 성장이 그런 흐름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럼, 한국에서 개방형 블로그 문화가 꽃을 피우게 되면 미디어 산업에 어떤 변화를 몰고 올까요? 저널리즘과 저널리스트에게는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요?

미디어 산업과 저널리즘 측면에서 개방형 블로그 기반의 확충은 혁명적인 변화로서 작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국IT기자 클럽(회장 백재현)은 12월 18일 프레스센터에서 '블로그 미디어 포럼'을 갖고 블로그가 미디어에 미칠 영향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합니다.

주제발표는 이 분야에서 오랫동안 공력을 쌓아온 최진순 중앙대 겸임교수, 김익현 아이뉴스24 대기자,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 등이 맡았습니다.

이 분들은 대부분 전통 미디어 출신들로서, 일찌감치 디지털 미디어의 성장을 예견하고 온라인 저널리즘을 연구하거나 실험해온 분들입니다.

18일 포럼에서 어떤 담론들이 펼쳐질지 궁금합니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7년 12월 13일 한국 마이크로 소프트사 회의실에서 비즈니스 블로그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행사를 마련한 TNC측에 따르면 참여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참가 인원이 미리 확보한 좌석을 훨씬 넘어섰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블로그 관련 행사들이 잇따라 열리고 있습니다. 또, 정부와 기업에서 블로그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를 테면 문화관광부에서 블로그 관련 모임인 비즈니스 블로그 얼라이언스(BBA) 멤버들을 초빙해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문광부가 블로그 관련 산업 육성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 대기업들은 내부에서 블로그 관련 TFT를 꾸려, 기초 조사에서부터 활용 방안 까지 다양한 각도에서 블로그를 기업에 접목하는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세미가가 성황을 이룬 것도 이런 흐름을 반영하는 듯합니다.

위에 소개한 행사들이 주로 비즈니스와 블로그의 접목에 관한 것이라면, 오는 12월 18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2007 블로그 미디어 포럼은 블로그와 미디어의 접점을 다룰 예정입니다.

블로그 기반 미디어를 표방하는 블로터닷넷과 사단법인 한국IT기자클럽에서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입니다.

주제 발표는 그동안 블로그 등 온라인 저널리즘을 집중적으로 다뤄온 최진순 기자, 김익현기자 등이 맡았다고 합니다.

예상컨데, 이날 참석자들은 블로그가 대변하는 소셜 미디어 Social Media가 기존 매스 미디어 Mass Media중심의 커뮤니케이션 환경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미디어 산업을 재편해나갈 것인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일 것입니다.

미디어 산업과 비즈니스 분야에서 요원의 불길 처럼 번지고 있는 블로그에 대한 관심은 글로벌 관점에서는 좀 늦은 감이 없지 않습니다.

인터넷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는 2005년 무렵부터 블로그가 사회적 주요 커뮤니케이션 환경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넷 산업 측면에서 한국보다 한 수 아래라고 여겼던 일본은 웹2.0 이슈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블로그 등 소셜 미디어 분야에서는 한국 환경보다 훨씬 좋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이런 현상이 전개된 데는 여러가지 원인이 작용했겠지만, 한국의 인터넷 미디어가 포털 뉴스와 포털이 제공하는 한국형 블로그 중심으로 전개됐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한국형 블로그가 개인 미디어로서 독립성을 갖지 못하고 포털의 뉴스 데이터베이스 구조에 종속되는 바람에 정보의 생산과 공유장이 되지 못하고 포털이 제공하는 뉴스 소비처로서 역할에 묶였습니다.

(이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는 차후에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그런 측면을 감안하여 2008년 블로그 관련 흐름을 전망해보면,

우선, 개방형, 독립형 블로그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탈 포털적인 블로그 문화와 산업이 꽃을 피울 것이다 라는 낙관론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그 반대로 대형 포털들이 블로그 흡수 전략을 적극적으로 구사하면서 결국에는 대형 포털들이 블로그를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개방형 독립형 블로그가 큰 흐름을 만들어내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블로그 산업과 문화가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그 근거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세계 인터넷의 대세가 서비스 개방과 유연한 결합으로 가고 있습니다. Open API는 이미 구문입니다. www.widgetbox.com www.springwidget.com 등을 방문하시면 다양한 서비스들이 어떤 방식으로 활용되는지를 잘 알 수 있습니다.

둘째, 블로그가 단순한 개인 콘텐츠 관리 툴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입니다.

미디어에서 블로그를 수용하면 그 자체가 인터넷 미디어가 됩니다. 쇼핑몰에서 수용하면 쇼핑몰이 되고, 전시회사가 수용하면 온라인 전시관이 됩니다.

블로그는 이미 개인 인터넷 다이어리 성격에서 벗어났습니다.

셋째, 블로그의 수용력과 개방성을 포털이 주도하는 벽돌공장과 같은 블로그가 따라 잡지 못할 것입니다.

블로그의 맛을 맛 본 디지털 네이티브 Digital Native는 개성을 발휘하기 어려운 포털의 가입형 블로그보다 진화가 가능한 독립형, 개방형 블로그를 선호하게 될 것입니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날 2007.12.14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님, 오늘 행사를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태그스토리의 분들이 영상을 촬영해 주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역시 영상은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한 분야라는 생각이 듭니다. :-) 오늘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등록하신 분들은 한 분도 빠지지 않고 참석하셨고, 부산 등 지방에서 올라오셨다며 현장 등록을 감행하신 분도 .. 18일 행사도 매우 기대가 됩니다. 그 날 행사에 오신다면 그 때 다시 인사드릴게요.

2008년 한 해를 이끌어갈 화두중의 하나는 PR2.0이 될 것입니다.

2006년은 UCC의 해였습니다. 2007년은 SNS의 해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2008년은 어떤 흐름이 세상을 주도할 것 같습니까? 저는 PR2.0 담론이 후보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그동안 국내외에서 전개되어온 PR2.0 관련 논의부터 살펴봅시다.

<Brian Solis Blog>

<Minako's Blog>

<Business Blog>

<미디어U 이지선 사장 블로그>

<PR2.0 관련 토론 코너>

이중에서 Brian의 포스트 <Video killed Video News Releases Star> 을 읽어볼 만 합니다.

비디오를 마케팅이나 PR도구로 사용하는 것의 중요성을 지적하고 아래와 같이 비디오 홍보 자료를 만드는 10개 원칙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미국 시장에서 존재하고 있었던 VNR 시장이 유튜브와 같은 Social Media 등장으로 인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Video 의 온라인 배포 중요성을 지적하는 면에서 태그스토리의 VPR 기조와 비슷합니다. 하지만 기존 뉴스 배포망을 통해 온라인 뉴스화(VEN)되는 면에 대해서는 미처 생각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런 점을 참조하여 아래 글을 보시면 좋겠습니다.


1 - Be genuine. This isn't yet another opportunity for PR to spam the world

2 - Know your targets, their pain points, and why your product will help them. And please don't use the word audience. Viewers today are considered the people formally known as the audience. This ensures that we engage by conversing with, not marketing to, people. This is Jay Rosen's philosophy, which many social media purists hold sacred when discussing how to participate through social media.

3 - Keep it focused on what's unique, interesting, and compelling.

4 - Experiment. Don't just stop at one...keep the line of communication open through video much in the same way you would with blogs, marketing collateral, newsletters, and press releases.

5 - Place the videos on the company site and offer RSS feeds for them.

6 - Ensure that the videos are placed in the social networks where the people you want to reach search for new and interesting content.

7 - Simply placing videos online isn't enough. Just because you place in social networks doesn't mean it will be viewed and shared. You have to do "PR" for it through the folksonomy of strategic tagging, linking, and having others point to it and republish it to spark the viral potential of your content.

8 - Be creative.

9 - Worry less about polish and more about content.

10 - Listen to feedback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