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커뮤니케이션즈 유현오대표, 미국으로 가다

'싸이월드'를 운영하고 있는 SK커뮤니케이션즈를 이끌고 있던 유현오대표가 미국 법인 대표로 자리를 옮긴다고 합니다. SK커뮤니케이션즈 대표에는 조신SK텔레콤 전무와 현 박상준 부사장이 공동대표를 맡아 운영한다고 합니다.

이번 인사는 SK그룹의 인터넷 사업에 대한 여러 고민을 담고 있는 듯합니다. 아울러, 차기 경영진에 대한 포석도 눈에 띄입니다.

ZDnet 기사 원문:유현오대표 미국 법인으로

유현오대표, 시험대에 서다

우선, 유대표의 미국 법인 대표 이동은 여러 가지 의미를 담고 있어 보입니다. 알려진대로 유대표는 국내 인터넷 사업의 글로벌화를 힘있게 밀어부쳐왔습니다. 미국, 일본, 중국, 독일 등 세계 주요 포스트에 법인을 만들고 싸이월드 현지판 서비스를 개설해왔습니다.

그러나 실제 성과는 아직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기도 합니다. 일본에는 싸이월드 창업자인 이동형씨를 현지 법인대표에 투입했으나 현지 서비스인 믹시(mixi.co.jp)에 밀리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마이스페이스의 아성을 넘는데 역부족인 상태입니다.

따라서 유대표의 미국 현지 투입은 글로벌에 대한 강한 의지의 표명으로 시장에 메시지를 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글로벌화가 의지만 갖고 되는 것이 아닌 만큼 글로벌 전략에 대한 중간 점검으로도 비칠 수가 있습니다.

유대표입장에서는 기회를 얻은 만큼, 시험대에 섰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경쟁이 국내에서 네이버나 다음하고 경쟁하는 것하고는 차원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본체로부터 충분한 지원을 못 받거나, 또는 미국 본토의 치열한 경쟁에 가로 막혀 제대로 성과를 못 낼 경우 글로벌 전략에 대한 책임을 누군가는 져야할 것입니다.

SK텔레콤 조신전무 등장의 의미

그리고 현재 부사장을 대표에 올리고, SK텔레콤 인터넷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조신 전무를 겸임 대표에 포진시킨 것은 네이트, 싸이월드 등 인터넷서비스와 텔레콤의 무선 인터넷 서비스와의 통합을 염두에 둔 듯합니다.

즉, 부사장 체제로 현 조직 안정화 기조를 가져가면서 텔레콤의 시각에 따라 사업을 이끌어가겠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Powered by Zoundry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디어 모굴 mogul 루퍼트 머독이 마침내 월스트리트 저널을 인수했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월스트리트저널을 발행하는 다우존스사 대주주인 벤크로프트 가문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를 주당 60달러 가격으로 모두 56억달러에 인수함으로써, 월스트리트 저널을 보유하게 된 것이다.

머독은 그동안 호주의 중소 신문 경영에서 시작해, 더썬, 뉴욕포스트 등 신문을 유럽과 미국 등지에서 인수해왔다. 또 스타TV와 폭스채널을 설립하는 등 방송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왔다.

특히 2005년 마이스페이스닷컴을 인수하면서 인터넷 사업에도 뛰어들어 짭잘한 재미를 보고 미디어에 관한한 온-오프, 신문,잡지, 공중파, 위성, 케이블 등 모든 미디어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이제 머독은 저널리즘의 명품 브랜드로 꼽히는 월스트리트 저널까지 소유하게 됐다.

머독이 시장 가격(인수전 주당 35달러선)보다 훨씬 많은 돈을 투입해 월스트리트저널을 인수하자 미디어 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머독의 미디어왕국은 어디까지 확장을 할 것인가? 인터넷 포털의 상징인 야후yahoo.com 마저 삼킬 것인가?

황색 저널리즘이 대명사처럼 머독의 거침없는 확장을 비난하던 주류 미디어 업체들은 머독의 월스트리트저널 점령앞에서 할 말을 잊게 될 것인가?

수십년에 걸쳐 전략적으로 미디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는 머독의 치밀한 머리를 비난만 하고 있을 것인가?

특히 마이스페이스myspace.com 과 같은 웹2.0기업을 누구보다 먼저 가능성을 발견하고 재빨리 인수한 머독의 전략적 행보는 '황색 저널리즘'이라는 도그마적인 평가기준만 갖고 세상 변화를 놓친 주류미디어의 자존심을 짓밟아버린 것이 아닌가?

머독의 월스트리트 저널 인수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

국내 미디어 업계도 예외가 아니다.

그러나, 국내 미디어 업계는 머독의 행보를 달나라 동네 소식으로 여기는 듯하다. 이런 태도는 방송과 신문 교차 소유를 엄격히 규제하고 있는 국내 현실탓일 것이다.

머독의 행보를 보면서 국내 미디어 업계는 이제부터라도 진짜 논의를 시작해야 할 것이다.

머독에게 미디어는 '권력'이다. 그러나 더 큰 의미는 '돈'이다. 머독은 미디어 산업을 철저히 돈으로 보고 게임을 벌인다.

그동안 국내 미디어업계는 산업적 관점보다 공공선의 관점이 지배하는 곳이었다. 그런 탓에 IPTV가 몇년째 제자리 걸음에 있고, 방송과 신문산업에서 대규모 인수합병같은 딜 deal 이 전혀 일어나고 있지 않다.

이런 흐름이 몇년 더 지속된다면, 국내 미디어 산업계는 완전히 변방 중소업체 산업으로 밀려날 것이다.

머독의 과감한 베팅을 계기로 국내 미디어 빅뱅과제를 제대로 살펴보자.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개설하며, 몇번째 사이버 집을 짓고 있는지 손을 꼽아보았다.

기억을 더듬어 보면 1996년쯤 오렐리사의 웹사이트라는 PC서버용 웹서버와 넷오프젝트퓨전이라는 웹에디터를 구입하여, 펜티엄프로를 서버삼아 독자 웹사이트를 열었던 것이 첫 번째 사이버 집이었던 것 같다.

그 이후, 하이홈에서 시작해, 싸이월드, 한미르, www.blog.co.kr, 네이버, 워드프레스, 태터툴즈 등 으로 집짓기 순례를 이어왔다. 도중에 지인에게 의뢰하여 독자 웹서버를 구축하여 운영하기도 하였다. 웹서버를 'penzine'이라고 이름하기도 하였으니 꿈도 야무졌었다.

돌이켜보니, 아직도 사이버 집짓기 도전이 종착점을 못 찾고 있는 듯하다. 어느 것 하나 웹에 대한 꿈을 실현시켜주지 못 했으니...

2005년쯤, 태터툴즈와 워드프레스를 사용하면서 설치형 블로그에 받을 디뎠었다. 당시에는 워드프레스가 주는 자유가 더 흥미를 끌었었다.

이제 태터툴즈 정신을 이어받은 티스토리의 명성을 듣고, 티스토리의 세계에 받을 디뎠다.

나는 웹에서 어떤 이상을 보았고, 어떤 꿈을 쫓고 있는지.

앞으로 웹 순례는 어디까지 이어질지...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