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걸어서 출근하기에 도전했습니다. 1주일동안 세번 실천했습니다.

첫 째 날은 반포지구에서 시작해 여의도 63빌딩 앞까지 걸었습니다. 63빌딩앞에서 버스를 타고 대방역에 내려 다시 가산디지털 단지에 도착했습니다.

둘째 날은 한강대교까지 걸어, 노량진방향으로 빠져나와 노량진 역에서 1호선을 타고 가산디지털단지역에 도착했습니다.

셋째 날은 동작대교 직전 반포천과 한강 합류 지점까지 걸은 뒤 동작역에서 이수까지 4호선을 이용한 뒤 이수역에서 7호선으로 바꿔 타고 가산 디지털 단지역에 도착했습니다.


돌아보니 회수를 거듭할 수도록 걷는 거리가 짧아졌습니다. 기상 시각과 출근 시각에 따라 목표 거리를 조정한 셈입니다.

걸어서 출근하기를 얼마나 오랫동안 실천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도전을 통해 몇가지 마음속에 품었던 생각을 실천할 수 있는 계기를 잡았습니다.

우선, 일상생활속에서 일정한 운동시간을 확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둘째, 한국 역사의 중심 무대인 한강에 대한 관심을 구체화시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셋째, 마음의 구원을 얻기를 바랍니다. 걸으면서 풀고, 걸으면서 놓아버리고, 걸으면서 화해하기를 바랍니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eelbay 2008.03.11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 시간이 얼마나 걸렸는지 궁금해요 ^^
    저는 걸어서 퇴근하기에 도전해보렵니다..

    • 펜맨 2008.03.11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포대교에서 한강대교까지 1시간.
      반포대교에서 여의도 63빌딩앞 선착장까지 1시간 20분 정도 걸리더군요. 조금 더 빨리 걸으면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듯해요. 생각보다 시간이 적게 걸리는 느낌이고요. 도전해보세요.^^

  2. 샨릉 2008.04.08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새벽 6시 20분부터 혜화에서 창경궁과 종묘를 거쳐 종로까지 걷는데 이번 포스팅을 보니까 굉장히 반갑네요! 걸어서 출퇴근하기를 시작하신 시점도 저랑 비슷하시고요^^
    매일 다니는 길에서 계절의 변화를 느낀다는 점 무척 공감합니다.
    (서울 새벽 공기가 별로라는 것도;)

    한강으로 다니는 것은 또 다르겠지요? 모쪼록 여유 있게 걸음걸이를 즐기실 수 있길 바랍니다^^

    • 펜맨 2008.04.17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 새벽 공기가 안 좋다는 것을 저도 실감하고 있습니다. 걸어서 출근하기 동지가 있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습니다. 짬짬이 혜화동 이야기도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