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문득 한강을 걷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침 출근 복장으로 무작정 한강변으로 나갔습니다. 잠원지구에서 여의도 선착장까지 걸어갔습니다. 1시간 20여분 정도 소요됐습니다.

이제 걷기가 생활의 일부가 됐습니다. '사람이 원래 간사하다'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걷기 예찬을 전합니다.

아침에 걸어서 출근하는 것이 무엇보다 좋은 것은 매일 일정한 시간을 자신을 위해 확보할 수 있는 점입니다.

빠르게 걷다 보면 근육이 풀리고, 머리도 맑아집니다.

걷는 동안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 꼬여 있던 문제들에 대한 해답을 찾곤 합니다.

걸어서 출근하기가 익숙해지면서, 점점 새로운 곳을 탐험하기 시작했습니다. 잠원에서 시작해 성산대교까지 가보았습니다.

3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가는 도중 국회의사당, 밤섬을 보았습니다. 서울 생활 25년 만에 선유도라는 곳도 처음 보았습니다.

제가 사는 서울이라는 공간을 비로소 삶의 배경으로 인지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제 출근 복장은 이렇습니다.

구두는 룩색에 넣고, 대신 운동화를 착용합니다. 회사에 도착하면 구두로 갈아신습니다.

룩색에는 스크랩북, 생수,간단한 요기거리 그리고 간혹 업무용 노트북을 넣습니다.

문제는 노트북입니다. 노트북이 무거우면 걷는 동안 어깨가 아픕니다.

HP, 도시바,삼성 등 이런 저런 노트북을 많이 사용해봤습니다. 지금도 여러 노트북 종류를 업무용으로, 개인용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침에 걸어서 출근할 때, 1시간 이상 어깨에 짊어지고 이동해야 할 때 부담을 느끼지 않는 노트북을 만나기 어려웠습니다.

올해 들어 초경량 노트북이 업계 화두가 된 까닭을 이제야 이해했습니다.

노트북이 노트북다워야 하는데, 문제는 무게입니다. 그동안 노트북 무게를 줄이는데 제일 큰 장벽은 LCD 디스플레이, 배터리, DVD드라이브, 하드디스크였습니다.

LG P300은 LED 방식 등 새로운 기술을 채택함으로써, 초슬림 초경량화를 지향했습니다. 노트북이 갖춰야할 것으로 많은 요소를 들 수 있습니다.

저는 LG P300의 최고 미덕으로 단연 초경량화 지향성이라고 생각합니다.

풀 스크린, 풀 컴퓨팅 파워를 구현하면서도 한 손에 들어도 부담스럽지 않는 무게(1.6Kg)을 구현한 것은 이동성에 날개를 달아준 셈입니다.

한강답사는 제게 생활이자, 즐거움이 됐습니다. 소형 캠코더를 늘 지니고 다니면서 제 눈에 담기는 한강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영상 문법을 제대로 배우지 않아 거칩니다. 사진도 제대로 배우지 못했습니다. 이제 출발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강을 통해 서울을, 한국을 느껴 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때가 되면 한강의 풍경을 제 방식대로 표현하고 싶기도 합니다.

그런 도전에 반드시 필요한 무기가 바로 캠코더와 초경량 노트북입니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