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랜만에 포스팅합니다.

유명 블로거 서명덕씨가 다시 블로깅을 시작했습니다.  오랜만에 글을 보고 반가워서 클릭했는데, 소재가 저와 제가 창업했던 태그스토리였습니다.

이 글을 읽고 제가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좋을까 고민했습니다. 글이라는 것이 참 묘합니다. 글이 진실을 밝히기도 하고, 마음을 울리기도 합니다. 또 어떨 때에는 칼이 되어 사람의 마음을 다치게 하기도 합니다.

저는 저널리스트가 된 이후 글을 쓴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가를 늘 뼈져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돌아보면, 가장 크게 교훈을 얻었던 경험은 사회부 기자시절이었습니다. 1면 톱으로 엄청난 오보를 한 적이 있습니다. 부끄럽기 짝이 없었습니다.

제법 괜찮은 특종을 하고 마음의 상처를 입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나름대로 의미있는 기사를 쓰고, 우쭐한 기분으로 지내다가, 기자실에서 업계 전문지에 후배기자가 기고한 글을 읽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 후배기자는 자신의 이야기를 쓴 것인데, 제게는 고슴도치의 가시처럼 살을 파고들었던 것입니다.

너무 억울해서 그 전문지 편집자를 찾아가 크게 화를 냈고 따졌습니다. 증거물이랍시고, 제 기사도 들고 갔습니다. 그랬더니 그 다음 호에 1단 짜리 제 주장이 짧막하게 났더랬습니다.

그 때 저는 저널리스트로서 저 자신을 돌아봤습니다. '혹시 제 기사에 마음을 다치는 사람이 없었을까?' 제가 당사자가 되고 보니 제가 썼던 기사들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대학출입을 하면서 기사에 이의를 제기했던 대학본부 간부와 얼굴을 붉혔던 사건이 떠올랐습니다.

그 이후 저는 나름대로 기준을 갖고 저의 글을 돌아보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글이라는 것이 진실을 다 담기 참 어렵습니다. 말이 진실의 일부를 반영하고, 또 글은 말의 분위기를 다 전달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사람 이야기를 쓸 때, 회사 이야기를 쓸 때, 제품이야기를 쓸 때 혹시 진실을 다 담지 못하면 어찌하나 생각하고 싶었습니다.

물론, 제가 썼던 수 많은 기사들을 다시 돌아보면 편견이 들어갔던 글도 있고, 친소관계에 따라 우호적으로 썼던 글들이 꽤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서명덕씨를 2006년 무렵에 만났습니다. 블로거로서 개척정신과 자부심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 점을 존중하고 그동안 활동을 높이 평가합니다.

블로깅과 저널리즘은 어떤 관계에 있는지에 대해서는 여러 견해가 있을 것입니다.

다만, 블로깅과 저널리즘은 글 쓰기 행위라는 본질은 같다고 생각합니다. 나아가 다른 사람에게 읽히기 위한 글이라는 점에서도 공통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퍼블리싱을 전제로 한 글쓰기라면 역시 공정성과 신뢰성을 도외시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비판적 글쓰기라도 어떤 글은 속으로 '참 잘 썼구나. 내가 감추고 싶은 부분을 이렇게 짚어내는 구나'라고 생각하게 합니다.

어떤 글은 '아 이렇게도 볼 수 있구나. 그렇지만 이게 아닌데..."라는 생각을 하게 하면서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떡이  떡이가 앞으로 전자의 글을 많이 써서 한국 블로거 문화를 한층 더 발전시켰으면 합니다.
Posted by 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