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화요일 광화문에서 10여명의 선남선녀가 커피숍에 모입니다.
커피를 마시고,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대화를 나눕니다.
소재는 '위클리비즈'기사입니다.

참석자들은 통신,컨설팅,금융,교육 등 각각 다른 분야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같은 기사를 놓고도 바라보는 시각이 다릅니다.

토론을 하다보면 1시간이 금방 흘러갑니다.

이번 주에는 일본 디자인계의 거물인 하라 켄야 교수 인터뷰 기사를 놓고 토론을 벌였습니다.

기사를 통해 하라 켄야교수가 무인양품 디자인 디렉터를 맡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디자인이라는 키워드를 통해 현대카드 케이스를 화제로 삼았습니다.

경영자의 혁신 마인드가 디자인 경영을 어떻게 이끌었는지를 토론했습니다.

실무 현장에서 디자인적 소양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뉴스레터 레이아웃 결정에서부터 홈페이지 색, 레이아웃 등 디자인적 요소가 포함된 일들을

결정할 때가 많은데, 매번 판단이 어렵다는 것입니다.

좋은 디자인을 판단할 때 절대 기준이 있느냐는 의문도 나왔습니다.


독특한 시각으로 토론에 활력을 불어넣는 분이 있습니다.

빈티지 가구의 표면을 만지면서 '왜 이런 가구가 비싼지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습니다.

위비클럽 월요 모임은 위클리비즈를 소재로 매주 월요일 광화문 근처에 소재한 직작인들이  아모카라는 빈티지 커피하우스에 모여 토론을 하면서 학습하는 모임입니다.

이 모임은 광화문이라는 지역 커뮤니티를 지향합니다. 또 여러 회사 사람들이 모여 이종 업종 교류 성격도 띠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지식경제사회에서 새로운 지식을 학습하면서 자기계발을 하려면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위비클럽 월요모임은 누구에가나 개방되어 있습니다. 참석을 원하시면 언제든지 제 이메일(penmanbay@gmail.com)로 연락을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펜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