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12월 13일 한국 마이크로 소프트사 회의실에서 비즈니스 블로그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행사를 마련한 TNC측에 따르면 참여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참가 인원이 미리 확보한 좌석을 훨씬 넘어섰다고 합니다.

최근 들어 블로그 관련 행사들이 잇따라 열리고 있습니다. 또, 정부와 기업에서 블로그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를 테면 문화관광부에서 블로그 관련 모임인 비즈니스 블로그 얼라이언스(BBA) 멤버들을 초빙해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문광부가 블로그 관련 산업 육성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또, 대기업들은 내부에서 블로그 관련 TFT를 꾸려, 기초 조사에서부터 활용 방안 까지 다양한 각도에서 블로그를 기업에 접목하는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블로그 세미가가 성황을 이룬 것도 이런 흐름을 반영하는 듯합니다.

위에 소개한 행사들이 주로 비즈니스와 블로그의 접목에 관한 것이라면, 오는 12월 18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2007 블로그 미디어 포럼은 블로그와 미디어의 접점을 다룰 예정입니다.

블로그 기반 미디어를 표방하는 블로터닷넷과 사단법인 한국IT기자클럽에서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입니다.

주제 발표는 그동안 블로그 등 온라인 저널리즘을 집중적으로 다뤄온 최진순 기자, 김익현기자 등이 맡았다고 합니다.

예상컨데, 이날 참석자들은 블로그가 대변하는 소셜 미디어 Social Media가 기존 매스 미디어 Mass Media중심의 커뮤니케이션 환경에 어떤 변화를 일으키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미디어 산업을 재편해나갈 것인가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일 것입니다.

미디어 산업과 비즈니스 분야에서 요원의 불길 처럼 번지고 있는 블로그에 대한 관심은 글로벌 관점에서는 좀 늦은 감이 없지 않습니다.

인터넷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는 2005년 무렵부터 블로그가 사회적 주요 커뮤니케이션 환경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인터넷 산업 측면에서 한국보다 한 수 아래라고 여겼던 일본은 웹2.0 이슈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면서 블로그 등 소셜 미디어 분야에서는 한국 환경보다 훨씬 좋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이런 현상이 전개된 데는 여러가지 원인이 작용했겠지만, 한국의 인터넷 미디어가 포털 뉴스와 포털이 제공하는 한국형 블로그 중심으로 전개됐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한국형 블로그가 개인 미디어로서 독립성을 갖지 못하고 포털의 뉴스 데이터베이스 구조에 종속되는 바람에 정보의 생산과 공유장이 되지 못하고 포털이 제공하는 뉴스 소비처로서 역할에 묶였습니다.

(이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는 차후에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그런 측면을 감안하여 2008년 블로그 관련 흐름을 전망해보면,

우선, 개방형, 독립형 블로그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탈 포털적인 블로그 문화와 산업이 꽃을 피울 것이다 라는 낙관론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그 반대로 대형 포털들이 블로그 흡수 전략을 적극적으로 구사하면서 결국에는 대형 포털들이 블로그를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을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개방형 독립형 블로그가 큰 흐름을 만들어내면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블로그 산업과 문화가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그 근거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세계 인터넷의 대세가 서비스 개방과 유연한 결합으로 가고 있습니다. Open API는 이미 구문입니다. www.widgetbox.com www.springwidget.com 등을 방문하시면 다양한 서비스들이 어떤 방식으로 활용되는지를 잘 알 수 있습니다.

둘째, 블로그가 단순한 개인 콘텐츠 관리 툴에서 벗어나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입니다.

미디어에서 블로그를 수용하면 그 자체가 인터넷 미디어가 됩니다. 쇼핑몰에서 수용하면 쇼핑몰이 되고, 전시회사가 수용하면 온라인 전시관이 됩니다.

블로그는 이미 개인 인터넷 다이어리 성격에서 벗어났습니다.

셋째, 블로그의 수용력과 개방성을 포털이 주도하는 벽돌공장과 같은 블로그가 따라 잡지 못할 것입니다.

블로그의 맛을 맛 본 디지털 네이티브 Digital Native는 개성을 발휘하기 어려운 포털의 가입형 블로그보다 진화가 가능한 독립형, 개방형 블로그를 선호하게 될 것입니다.


Posted by 펜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날 2007.12.14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님, 오늘 행사를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태그스토리의 분들이 영상을 촬영해 주셔서 정말 다행입니다. 역시 영상은 전문가의 손길이 필요한 분야라는 생각이 듭니다. :-) 오늘 기대했던 것보다 더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등록하신 분들은 한 분도 빠지지 않고 참석하셨고, 부산 등 지방에서 올라오셨다며 현장 등록을 감행하신 분도 .. 18일 행사도 매우 기대가 됩니다. 그 날 행사에 오신다면 그 때 다시 인사드릴게요.